여성질환 - 질염이란? > 여성질환

본문 바로가기
mams49
cs@mams49.com
070-4233-9078
홈   >   센스팜 스토리   >   여성질환

여성질환 - 질염이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센스팜 작성일17-05-19 00:00 조회3,203회 댓글0건

본문

질염이란???  
질의 염증상태를 이르는 말로 감염에 의한 질염 외에도 폐경 이후 질점막이 얇아져 생기는 위축성 질염 등도 포함한다. 병원을 찾는 질염의 가장 대표적인 증상이 냄새나는 질분비물이지만 대부분 정상적인 생리주기, 특히 배란시기에 증가한 질분비물인 경우가 많아 단순히 질분비물이 증가한다고 항생제를 남용하는 일은 피해야 한다.

감염에 의한 질염은 원인에 따라 칸디다 질염, 세균성 질염, 트리코모나스 질염 등으로 나뉜다.

그 중 가장 흔히 발생하는 것은 칸디다 질염으로 여성의 75%가 평생 적어도 한 번은 경험하며, 약 5~10%에서는 반복적으로 감염된다. 이 질염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원인균은 칸디다 알비칸스라는 진균으로 칸디다 질염의 85~90%를 차지하고 있다.

세균성 질염은 정상적으로 질 내에 살면서 질을 산성으로 유지하는 락토바실러스라는 유산균이 없어지고 혐기성 세균이 증식하면서 발생한다. 질 내에 정상적으로 존재하는 락토바실러스 유산균은 한 번 없어지고 나면 다시 서식하기 어려워 세균성 질염은 재발하기 쉽다.

마지막으로 트리코모나스 질염은 트리코모나스라는 원충에 의해 감염되는 질염이다. 칸디다 질염과 세균성 질염과 달리 트리코모나스 질염은 성관계로 전파되기 때문에 성매개 질환 범주에 포함되며, 남녀가 함께 치료를 받아야 한다.

질염의 증상

질염은 그 종류에 따라 다른 증상을 보인다.

 

 
칸디다 질염 세균성 질염 트리코모나스 질염

· 덩어리진 흰색 치즈 질감의 분비물
· 외음부, 질입구 가려움
· 외음부 쓰라림, 통증
· 성교통, 배뇨통

· 누렇거나 회색 분비물
· 생선 비린내가 나는 분비물
· 무증상*

· 거품과 악취가 나는 희거나 누런 분비물
· 외음부 부어오름, 가려움
· 종종 세균성 질염 동반함
· 무증상*

* 세균성 질염이나 트리코모나스 질염에 감염되었으나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도 있음

질염의 유발 또는 악화 요인

칸디다 질염은 임산부나 당뇨병 환자처럼 면역기능이 저하된 상태에 있거나 광범위 항생제를 장기 복용하는 경우에 잘 생긴다. 이 외에도 꽉 조이는 바지나 수영복을 오랜 시간 착용하는 생활습관은 칸디다 질염과 같은 곰팡이성 질염을 악화시키는 원인으로 작용한다.

세균성 질염을 유발하는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진 것은 아니지만 락토바실러스 유산균이 질 내에서 서식하기 어려운 환경이 원인으로 추정된다. 잦은 성관계 또는 질 깊숙한 곳까지 물(혹은 비눗물)로 씻어내는 뒷물과 같이 질 내부가 알칼리화 되는 상황이 이에 해당한다. 트리코모나스 질염의 가장 흔한 전염경로가 성관계이긴 하지만 해당 원충이 물에서도 움직일 수 있는 능력이 있어 목욕탕, 수영장, 깨끗하지 못한 변기, 젖은 수건 등을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다.

질염을 완화 및 예방

나일론이나 합성섬유 소재 보다는 면 소재의 속옷을 입는다.
질염을 완화 및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면 소재의 속옷을 입는 것이 좋다. 나일론이나 합성섬유 소재의 속옷은 습기를 조절하지 못해 세균이 증식하기 좋은 습한 환경을 형성하기 쉽기 때문이다. 이와 비슷한 이유로 몸에 달라붙는 하의를 오랜 기간 동안 입는 것을 피하는 것이 좋다.

질 내부를 너무 자주 씻어내지 않는다.
질 내부를 너무 자주 세척하는 것은 질염 예방에 좋지 않다. 이는 잦은 세척이 질 내부를 알칼리화시켜 정상적인 질내 세균 분포의 균형을 깨트려 혐기성 세균이 과도하게 자라는 환경을 만들기 때문이다. 따라서질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하루 한번씩 샤워를 할 때 비누는 가급적 이용하지 않고 외음부 부분만 물로 깨끗이 씻고 잘 말려야 한다.

항생제를 과용하지 않는다.
항생제 남용 역시 질 내부에 존재하는 이로운 미생물을 없앨 수 있기 때문에 필요없이 복용하지 않아야 한다.

대변본 후 닦을 때에는 앞에서 뒤 쪽으로 닦아야 한다.
질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대변본 후 항상 앞쪽에서 뒤쪽으로 닦아 항문에서 질로 세균이 옮겨가지 않도록 해야한다. 특히 어린 여자아이들의 경우 대변본 후 잘 닦지 못해 질염이 생기는 경우가 많아 이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

또한, 세균성 질염의 경우, 질 내부에서 서식하는 락토바실러스 유산균의 감소가 원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유산균을 음식이나 약제 형태로 복용하는 것이 재발을 방지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의견도 있다. 실제로 이와 관련된 연구들을 종합하여 분석한 결과, 연구들마다 다소 차이가 있었으나 유산균 복용이 세균성 질염 재발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결론을 얻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